전체메뉴
전남도, 환경산림 예산 1조 6천억 ‘역대 최다’
올해 탄소중립·공공수역 수질보전·생활환경 개선 등 집중
전기·수소차 보급 충전소 확대…도서지역 식수원 확충 등
2024년 02월 20일(화) 20:05
올해 전남도의 환경산림 분야 예산이 역대 최대 규모인 1조5995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탄소 중립·공공수역 수질 보전·생활환경 개선사업 등에 예산을 집중할 방침이다.

분야별로 환경 분야는 기후변화 대응 및 청정 대기환경 개선을 적극 추진한다.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1448억원을 들여 전기자동차 8101대, 수소차 443대를 보급하고, 전기충전기 200기와 수소충전소를 기존 6개소에서 14개소로 조기에 확대해 친환경차 중심 사회를 구축할 방침이다.

대기질 개선을 위해 601억원을 투입해 운행차 배출가스 및 중소·영세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저감 사업을 적극 추진, 대기오염 핵심 배출원을 개선하기로 했다.

도민에게 안전한 물을 공급하고 식수 부족문제를 해결하며, 맑고 깨끗한 강·하천 조성과 공공수역 수질보전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상수도 정비사업 등 5개 사업에 2152억원을 들여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도서지역 식수원 확충사업 등 5개 사업에 823억원을 들여 항구적인 가뭄대책을 추진, 근본적인 물 부족 문제 해결에 나선다.

생태하천 복원 사업 등 2개 사업에 157억원을 들여 영산강·섬진강·탐진강 및 지류·지천의 수질을 개선하고, 하수도시설 확충사업(6개 사업, 6171억원)을 통해 공공수역 오염 방지에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또 폐기물의 순환경제체계 기반을 구축하고, 자연생태계 보전 및 도민의 건강보호를 위한 환경보건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313억원을 투입, 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정비하고, 생활자원회수센터 등 재활용시설 확충과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 지원 등을 통해 재활용률을 2020년 35%에서 2024년 43%로 확대할 계획이다.

생태계 복원, 생물다양성 증진, 자연생태계 기반 구축 등 27개 사업에 262억원을 투입해 자연생태계를 보전하고, 전남 환경보건센터 신규 운영을 통해 환경성 질환 예방·관리 및 교육·홍보 등 도민 건강 보호를 강화한다.

산림 분야는 산림재해 예방·대응에 집중한다. 산림재해의 선제적 예방과 체계적 대응을 위해 지능형 산불 방지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구축사업, 산불진화체계(산불헬기 9대·산불전문예방진화대) 구축, 산사태 예방사업 등에 676억 원을 투입, 재해에 대비할 계획이다.

또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한 숲 조성과 지속가능한 정원·휴양시설을 확충한다. 경관·소득숲 등 다양한 숲 조성을 위한 10개 사업과 지방정원 조성 및 기후대응 도시 숲 등 12개 사업에 1547억원을 투입해 지속가능한 정원과 도심 녹지 조성을 통해 생활권 녹색 기반을 확충한다. 총 사업비 1475억원이 소요되는 국내 최대 국립난대수목원 조성도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박종필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국가적으로 어려운 재정 여건에서도 역대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했다”며 “깨끗하고 청정한 생활환경과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를 확대해 도민이 행복한 환경·산림복지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