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수공사로 농경지 침수 피해 줄인다
전남도 국비 898억원 투입…2025년 6월부터 사업 착공 목표
17개 시·군 42개 지구 5700ha 대상 상습 침수 구역 배수 개선
2024년 01월 30일(화) 18:55
전남도가 국비 898억원을 투입해 상습 침수 농경지에 대해 배수 개선 사업에 나선다. 올해 사업 대상은 17개 시·군 42개 지구, 5700ha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205억 원 늘어난 규모다.

배수 개선사업은 우기철 태풍이나 집중 호우 시 50ha 이상 저지대 농경지에 배수장, 배수문 및 배수로 등 배수시설을 설치해 매년 반복되는 침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사업이다. 낙후되거나 노후한 배수시설을 정비하거나 신설하는데 막대한 예산이 수반되지만 전액 국비로 추진돼 지방재정 부담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경작 농업인은 침수 부담과 걱정이 줄고 영농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돼 안정적 생산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도는 또 배수 개선사업 추진이 필요한 농경지에 대해 기본계획 수립과 기본조사도 실시한다.

지난 17일 수립된 기본계획 13지구의 경우 수혜 면적 1375ha에 총사업비 1806억원이 투입된다. 13지구는 광양 금이, 나주 영산, 담양 성월, 고흥 내봉, 화순 도곡, 강진 도암, 해남 고천암2, 영암 방축, 무안 청망, 무안 석용, 함평 용흥, 진도 명금, 진도 지산지구다. 오는 3월부터 실시설계를 착수해 2025년 6월부터 사업 착공을 목표로 추진한다.

기본조사지구는 농경지 침수 피해시 24시간 이상 지속되는 지구, 하천정비가 완료된 지구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나주 산호지구 등 25개 지구를 지난해 12월 농림축산식품부에 신청했다. 앞으로 기본조사지구 선정, 기본계획 수립, 신규 착수지구 확정, 실시설계 완료 및 시행계획 수립, 공사 착공 순으로 진행된다.

정광현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전남의 농경지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만큼 배수시설 정비에 막대한 예산이 필요하다”며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해 영농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