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군, 목포시와‘국립해양수산박물관’공동유치 의기투합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공동 유치 합의문 서약식
2022년 09월 29일(목) 17:30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공동 유치 합의문 서약식.



신안군(군수 박우량)과 목포시(시장 박홍률)가 29일 목포시청에서‘국립 해양수산박물관 공동 유치를 위한 합의문 서약식’을 가졌다.

신안군과 목포시는 지난해 3월 섬의 가치를 높이고, 대한민국 섬 정책의 발전을 위해 ‘한국섬진흥원’이 목포에 유치될 수 있도록 합의를 통해 공동 유치했다. 당시 합의문에는 2019년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목포-신안 공동 개최 추진과 함께 목포시에는 한국섬진흥원 유치를, 신안군에는 국립 섬 박물관 유치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서약식을 통해 목포시에서는 수산물 소비 중심지, 경제 공동체, 섬 공동체로써 신안군에 박물관이 건립될 수 있도록 지역 상생 발전 및 주민 화합과 해양수산 진흥을 도모하고자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국립 해양 문화시설은 현재 전국 5곳에서 운영되거나 만들어지고 있는데 전국에 6번째 시설이자, 해양박물관으로는 2번째인 국립해양수산박물관 건립이 전남에 가시화되면서,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된 ‘신안갯벌’과 서울시 면적의 22배인 넓은 바다를 보유한 신안군이 유치전에 뛰어들게 되었다.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은 4만2500㎡ 부지에 국비 1245억원을 들여 세워질 예정으로 전시관, 체험관, 연구시설, 교육관 등 복합기능 해양문화시설로 구성된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목포와 신안은 경제 및 생활 공동체로서 서로 협력하여 국립해양수산박물관을 신안으로 유치할 경우 지역 상생 발전의 원동력으로서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홍률 목포시장은 “앞으로도 신안군과 함께 해양수산 분야의 위상과 미래를 대비한 서남해안 해양 중심지로의 입지를 서로 굳건히 하기 위해 박물관이 신안군에 유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박물관의 건립대상지는 10월 7일 제안서가 제출이 마감되면 제안서 발표, 상위 3개소 현장 평가를 거쳐 10월 17일 최종 대상지가 결정되게 된다. 이후 예비타당성조사 등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2024년 첫 삽을 뜰 것으로 예상된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