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국민 절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반대
요미우리 신문 조사 결과
50% ‘반대’ 41% ‘찬성’
2020년 10월 19일(월) 19:35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 시위를 하는 그린피스 회원. /연합뉴스
일본 국민의 절반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 태평양으로 방류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16~18일 전국 유권자 1051명(유효답변 기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배출수의 오염 농도를 법정 기준치 이하로 낮추어 방류하려는 것에 대해 41%만 찬성하고, 절반인 50%가 반대했다. 나머지 9%는 찬반 의견을 밝히지 않았다.

동일본대지진 9주년을 앞두고 있던 지난 3월의 같은 조사에선 다수인 68%가 오염수 처분 방법에 대해 유보하는 태도를 보인 것에 비춰보면 ‘해양방류 반대’라고 분명하게 의견을 내놓은 일본 국민 비율이 확연하게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이는 사실상 해양방류 방침을 정해 놓은 일본 정부가 조만간 확정하는 절차를 밟으려는 움직임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은 이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에서 정부의 해양방출 방침이 공식 결정될 예정이라고 전하고 있다.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를 일으킨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돼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 160~170t씩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