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 하원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 통과
상원 이어…364대 62로 처리
바이든 서명 이후 공식 발효
증오범죄 신속 처리하고 지원 확대
2021년 05월 19일(수) 19:28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18일(현지시간) ‘아시아계 증오범죄 방지법’ 공동 발의자인 민주당의 그레이스 맹(오른쪽) 하원의원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을 낸시 펠로시(왼쪽) 하원의장이 바라보고 있다. 하원은 이날 찬성 364, 반대 62의 압도적인 표 차로 이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하면 공식 발효된다. /연합뉴스
미국 하원은 18일(현지시간) 미국에 사는 아시아계에 대한 증오범죄 방지법을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하면 법은 공식 발효된다. 하원은 이날 표결에서 찬성 364, 반대 62로 법안을 처리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반대표는 모두 공화당에서 나왔다, 앞서 상원은 지난달 말 94대 1로 이 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 법은 민주당의 메이지 히로노 상원의원과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이 공동 발의한 법안을 토대로 한 것이다.

이들 의원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공격이 늘어나면서 지난 3월 증오범죄 방지법을 발의했다. 법안 발의 닷새 만에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한인 4명을 포함한 8명의 아시안 여성이 총격으로 사망하는 참사가 벌어지기도 했다.

법안은 대유행 관련 증오범죄에 대한 모든 보고를 검토하고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법무부 관리를 배치하고, 증오범죄에 대응하는 주(州) 및 지방의 사법기관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또 대유행을 묘사하는 인종차별적 언어 사용을 줄이도록 하는 지침을 내리는 내용도 담고 있다.

멩 하원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는 편협하고 인종차별적인 공격을 견디는 데 지쳤다”며 “그들은 두려움 속에 살면서 그들의 아이들과 노부모가 밖으로 나가는 것을 두려워하는 것에 지쳐 있다”고 말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불만을 표시했다. 공화당의 짐 조던 하원의원은 폭력에 대한 광범위한 비난이 있다면서도 공격이 ‘민주당 도시들’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법안의 일부 측면에 문제를 제기했다.

칩 로이 공화당 하원의원도 “의도는 좋지만 결함이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공화당 내에서도 한국계인 영 김 공화당 하원의원이 법안 지지를 표명했고, 같은 당 미셸 박 스틸 하원의원 역시 “혐오를 퇴치하는 것은 초당적인 것”이라며 옹호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 1년간 50개 모든 주에서 거의 3천800건의 반(反)아시아태평양계(AAPI)에 대한 공격이 있었고, 사업체가 파괴되고 노인이 공격당했고 가족들이 두려움에 처했다”며 “반 AAPI 편협성의 확산은 우리나라 양심에 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슬프게도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차별은 이 나라 역사에서 새로운 현상은 아니지만, 대유행으로 낡은 편견이 표면화됐다”며 “오늘 우리는 최근 몇 달 동안 아시아계 미국인을 겨냥한 인종차별과 폭력에 대한 싸움에서 진전을 이루는 데 또 다른 걸음을 내디뎠다”고 자평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