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세조종자 없애자”…‘머스크 타도’ 가상화폐까지 등장
투자자들 욕설에 테슬라 불매운동
발행 뒤 수백·수천% 폭등했다 급락
2021년 05월 19일(수) 19:23
비트코인 때리기와 도지코인 띄우기 행보로 가상화폐 시장에 잇단 충격파를 안긴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에 대한 투자자들의 반감이 확산하고 있다. 가상화폐 가격을 들었다 놨다 하는 머스크의 말 한마디에 화가 난 투자자들이 욕설을 담은 해시태그를 트위터에 올리고 테슬라 불매운동에 나선 데 이어 머스크를 노골적으로 겨냥한 가상화폐까지 발행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벤징가 등에 따르면 ‘스톱일론’(STOPELON)이라는 단체는 가상화폐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머스크에 전쟁을 선포하며 단체명과 같은 이름의 가상화폐를 출시했다. 이 단체는 웹사이트를 통해 “머스크는 트위터로 가상화폐 시장을 무책임하게 조작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며 ‘스톱일론’의 목표는 “(가상화폐) 시장의 가장 큰 시세조종자(머스크)를 없애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는 “머스크는 사람들의 투자 포트폴리오를 갖고 장난질을 하고 있다”며 “그는 나르시시즘적인 억만장자이고 앞으로도 항상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스톱일론’ 발행을 통해 조달한 자금으로 테슬라 주식을 사 경영권을 확보한 뒤 머스크를 해임하겠다는 다소 허황한 구상도 밝혔다.

또 가상화폐 시장에는 최근 머스크에 대한 욕설을 그대로 담은 코인(‘F***ELON’)도 등장해 온라인 토론방 레딧과 유튜브 등에서 화제를 모았다.

유명 유튜버 로건 폴은 이 가상화폐를 두고 “머스크가 달에 도달하기 전에 먼저 달에 간다”면서 머스크가 도지코인을 달에 보내는 ‘밈’(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이미지나 영상)으로 가격 급등을 초래했던 것을 비꼬기도 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반(反) 머스크’ 가상화폐에 대해 “머스크에 대한 투자자들의 반발을 보여주는 상징”이라고 진단했고, 뉴스위크는 “머스크의 명백한 시장 영향력에 항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신중하지 못한 머스크의 입을 비판하며 발행된 이러한 가상화폐들도 출시 이후 급등락을 반복하는 가상화폐 시장의 투기적인 성격을 그대로 드러냈다. 스톱일론은 한때 512% 오른 뒤 폭락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였고, 머스크를 욕하는 코인도 출시 직후 무려 5700% 급등했다가 그대로 추락했다.

머스크에 대한 반감이 커지며 온라인에는 머스크를 비판하는 청원 운동도 등장했다.

온라인 사이트 ‘체인지’에 올라온 이 청원은 “수십만, 수백만 명의 개인투자자들이 사기꾼(머스크)의 충고에 상당한 피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머스크의 놀이는 증권 사기와 같고 감옥에 가야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