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 사무총장 “아세안, 미얀마 군부에 강력 대응해야”
유엔 사무총장 회원국 행동 촉구
아세안 ‘합의 이행’ 책임 강조
싱가포르 “군부 폭력 자제 압박해야”
2021년 05월 12일(수) 18:17
미얀마 양곤 거리에 진출한 쿠데타 반대 시위대. /연합뉴스
유엔이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한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합의의 조속한 이행을 요구하며 회원국들이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대변인을 통해 성명을 내고 “미얀마 군부가 합의를 이행하도록 아세안은 신속하고 강하게 행동해야 한다”면서 “국제사회도 아세안의 노력을 지지하고 인권 보호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가 해당 권역에 머물면서 주변국들이 일치된 행동에 나서도록 계속해서 독려하고 있다”고 그는 전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도 미얀마 군부가 합의 사항을 지키도록 아세안이 신속히 움직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루퍼트 콜빌 OHCHR 대변인은 이날 미디어 브리핑에서 미얀마 군부에 대해 “저항세력에 대한 잔인한 탄압을 계속하고 있다”고 비난한 뒤 “아세안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인권 보호를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OHCHR에 따르면 지난 2월 1일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뒤 이에 저항하는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하는 등 유혈진압에 나서면서 지난 10일 기준으로 적어도 782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 3740여명이 구금됐는데 대다수는 재판을 받지도 못했다. 이중 86명은 변호인도 선임하지 못한채 비공개 재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계엄령이 선포된 상황에서 적어도 25명이 군사재판을 통해 사형 선고를 받았으며 지난 한달간 시민활동가, 언론인, 학자를 비롯한 1561명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다.

체포영장이 발부된 저항운동 참가자들이 자수하도록 가족들을 감금하는 사례들도 다수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콜빌 대변인은 아울러 군부의 탄압을 피해 이웃나라인 태국과 인도로 피신한 인권운동가나 언론인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며 이들을 본국으로 송환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아세안 멤버인 싱가포르도 미얀마 군부가 폭력을 자제하고 반대세력과 대화를 시작하도록 회원국들이 압박해야 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비비안 발라크뤼시난 싱가포르 외교장관은 의회 대정부 질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아세안이 군부에 의해 가택연금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의 석방을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10개 회원국 대표들은 즉각적인 폭력 중단 등 5개 조항에 합의했다. 아세안 의장 성명 형태로 발표된 합의문은 ▲ 미얀마의 즉각적 폭력중단과 모든 당사자의 자제 ▲ 국민을 위한 평화적 해결책을 찾기 위한 건설적 대화 ▲ 아세안 의장과 사무총장이 특사로서 대화 중재 ▲ 인도적 지원 제공 ▲ 특사와 대표단의 미얀마 방문 등 5개 사항을 담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