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호 태풍 ‘마이삭(MAYSAK)’ 북상
2020년 09월 02일(수) 17:19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이 광주·전남에 3일 새벽께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한 비·바람의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특히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대조기)에 태풍이 접근함에 따라 전남 해안가들의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번 태풍은 지난 2003년 기록적인 피해를 입힌 ‘매미’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주지방기상청은 2일 오후 2시를 기해 광주와 전남 전 지역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 거문도·초도와 서해남부 남쪽 먼 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마이삭은 2일 오후 3시께 중심기압 945h㎩, 중심최대풍속 45㎧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서귀포 남남동쪽 약 19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북동진하고 있다.

이날 밤 9시께 서귀포 동쪽 약 150㎞ 해상까지 북상하고, 3일 새벽에 경남해안을 지나 아침에는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보인다.

마이삭은 3일 새벽 3시께 부산 북쪽 약 80㎞부근을 지나, 이날 강릉을 지나 오전 9시에 강릉 북쪽 150㎞ 해상을 지나간다.

광주·전남은 2일 밤 10시부터 3일 새벽 1시에 가장 가깝게 지나 갈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의 피해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주요 지점별 태풍 최 근접 예상시간은 완도에 2일 밤 10시 150㎞ 동쪽, 여수·광양은 3일 자정 90㎞ 동쪽, 광주는 3일 새벽 1시께 170㎞ 이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3일까지 광주와 전남은 최대순간풍속 20~4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100~300㎜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3일까지 전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 특히 남해서부해상은 3일까지 6~10m의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선박이나 양식장 등 해상 시설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태풍·저기압이 통과할 때 해수면이 상승하는 기상조와 높은 파고에 7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까지 겹치면서 폭풍해일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태풍이 지나가면서 광주·전남은 3일까지 흐리고 비가 오다가 3일 낮 12시께부터 그쳐 차차 맑아지고, 4일에는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이 대체로 맑겠다.

3일 낮 최고기온은 27~30도이며, 4일에는 아침 최저기온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7~30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변 기압계가 매우 유동적이므로 태풍의 이동속도, 강도와 이동경로가 변경될 수 있다”면서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제 10호 태풍 ‘하이선(HAISHEN)’이 다음주 초반인 6일~7일 사이에 한반도에 다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