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 100원 택시’ 103개 마을로 확대
신안마을 등 44곳 추가 운행
지난해 5만3400명 이용 ‘호응’
오지마을 교통불편 해소 도움
2020년 08월 13일(목) 00:00
해남 문내면 난대마을 주민들이 마을회관 앞에서 요금이 100원인 해남사랑택시를 이용하고 있다. <해남군 제공>
‘해남사랑 100원 택시’가 주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103개 마을로 확대, 시행된다.

12일 해남군에 따르면 버스가 다니지 않는 오지마을 주민들을 위한 해남사랑택시 사업이 인기다.

해남군은 현지 조사 등을 거쳐 해남사랑택시 운행 대상지를 해남읍 신안마을 등 44곳을 추가해 총 103개 마을로 확대했다.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해지는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사업 확대는 마을회관에서 승강장까지 700m 이상이었던 기존 거리 제한 규정을 500m로 대폭 완화하면서 가능해졌다.

신규로 혜택을 받게 될 주민은 13개 읍·면 6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주민들이 이용료 100원만 내면 탈 수 있는 ‘해남사랑택시’는 지난 2015년 4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4만2580회 운행, 5만3400명의 주민이 이용할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다.

대부분 이용자가 농어촌 고령층으로 주로 병원·재래시장 방문 등 생활 편의를 위해 이용하고 있어 지역민 건강관리와 지역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해남군은 추가로 드는 사업비 1억원을 전액 국비에 반영될 수 있도록 요구해 군비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해남사랑택시 확대 시행으로 보다 많은 주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