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태.비리 ... 기강 풀린 광양시
2011년 06월 21일(화) 00:00
최근 광양시 일부 공무원들의 도덕 불감증 행위가 잇따라 터지면서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중앙부처 공직자 비리가 터지면서 대통령까지 나서 대대적인 사정과 기강확립을 주문하고 나선 터에 광양시 일부 공직자들의 추태가 잇따르고 행정 난맥상까지 벌어지고 있어 시민들이 크게 실망하고 있다.

지난달말 시 위생처리사업소 계량기 담당직원이 폐기물 업체로부터 명절때 선물과 상품권을 받았다가 급기야 폭행사건으로 비화돼 경찰이 현재 수사중에 있다.

또 시청 모 7급직원은 직위를 이용해 업체와 지인들에게 수억여 원을 빌려 상습도박에 빠졌다가 이를 모두 날린 뒤 잠적한 상태다.

또한 광양시 허가행정도 일관성을 잃어 신뢰가 땅에 떨어졌다. 시는 지난해 2월 광양항 동측 배후단지에 세워지는 광양 탱크터미널 건축허가를 했다가 같은해 9월 도시미관 및 위험성이 높다는 이유로 갑자기 허가를 취소했다. 이에 허가를 취득한 광양 탱크터미널 측이 행정소송을 제기해 이달초 광양시가 패소했다.

이와 같은 행정소송 패소는 집행부의 일방통행식 행정추진과 오기행정이 빗어낸 결과물인데도 정작 책임지는 시 고위직이 없이 해당 실과 담당자들만 자리를 옮기는 선에서 문책인사를 단행해 공직분위기가 더욱 어수선하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현 시장의 행정, 인적 통제력과 시정장악력 부재가 빗어낸 결과물’이라며 비난성 질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성웅 시장은 10년전 초심으로 돌아가 대내외 정치인과 정부, 시의회 관계를 재설정해 뚝심의 정치력을 지금부터 발휘해야 한다. 또 공직자들이 안심하고 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분위기 조성 및 공직기강 확립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박영진 동부취재본부 기자pyj4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