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모래언덕.반딧불이 신안 우이도 ‘세계 밤하늘 보호공원’ 추진
2021년 08월 24일(화) 18:15
신안군이 아름다운 모래언덕으로 유명한 ‘백서향의 섬’ 도초면 우이도를 ‘세계 밤하늘 보호공원’으로 지정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세계 밤하늘 보호공원’은 민간기구인 ‘국제다크스카이협회(IDA)’가 전세계에서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지역으로 아름다운 밤하늘을 볼 수 있는 곳을 청정생태 관광지로 지정한다.

세계 밤하늘 보호공원으로 지정되기 위해서는 밤하늘의 투명도가 평균 20~22 mag/arcsec²(특정 면적당 밝기 단위)로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전남도 가고싶은섬으로 선정된 우이도는 지난 4월 백서향(천리향)의 섬으로 선포한 바 있으며,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빛공해가 없는 청정지역에만 서식하는 반딧불이가 관찰되는 곳이다.

신안군에서는 우이도를 ‘세계 밤하늘 보호공원’ 지정을 위해 빛공해 방지를 위한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친환경적인 조명의 사용, 가로등 갓씌우기, 주택창문의 차광필름, 암막커튼 설치 지원 등 빛공해 방지를 위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또 아름다운 별빛 밤하늘을 감상할 수 있도록 띠밭너머몰랑길 정비와 밤하늘 조망시설도 설치한다.

신안군 관계자는 “우이도가 세계밤하늘 보호공원으로 지정되면 신안갯벌의 세계자연유산 등재와 함께 세계적인 청정자연지역 이미지를 확보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우이도는 바람이 만들어 낸 동양 최대의 모래언덕 ‘풍성사구’로 유명하며, 우리나라에서 형태가 완전히 남아 있는 유일한 전통 포구시설인 우이도 선창은 조선시대에 중수한 기록(석비)이 남아 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