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1004굴’ 신세계 푸드 납품 큰 인기
일반굴 10배 가격에 거래
2021년 08월 24일(화) 06:00
신안군 청정 갯벌에서 자란 친환경 ‘신안1004굴’이 신세계그룹 식품 계열사인 신세계푸드에 출하돼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신세계푸드가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대전점에서 운영 중인 레스토랑 ‘베키아에누보’에 고급 메뉴로 제공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 굴은 민선 7기 들어 군민의 소득 증대를 위해 정책적으로 추진한 프로젝트로 2년여간의 노력 끝에 결실을 봤다.

군은 2019년부터 개체 굴 연구사업을 통해 개체굴 종자 생산에서 출하까지 양식산업화 시스템을 구축하고 7개소의 시범양식장을 운영 중이다.

신안 굴은 갯벌에서 노출식으로 양식돼 맛과 풍미, 식감이 뛰어나고 생식소가 발달하지 않아 연중 이용이 가능하며 여름철에도 먹을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국내 시장에 판매되는 일반굴에 비해 10배가량 높은 가격으로 거래돼 가격 경쟁력이 높고 장기간 보관이 가능한 강점 등 수하식 굴과 차별화로 양식 어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자리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군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통한 ‘청년이 돌아오는 1004섬’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신안 굴이 신세계푸드에서 상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출하하고 있다”며 “브랜드 가치를 높여 프리미엄 개체굴 생산과 유통의 메카로 비상할 뿐만 아니라 향후 중국, 일본, 홍콩과 유럽지역 등에 대한 수출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