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땅끝해남 국악경연대회 21∼22일 열린다
판소리·무용·고법·기악 경연
2021년 08월 18일(수) 20:20
대한민국 국악 인재 발굴과 전통문화 계승의 산실인 땅끝해남 전국 국악경연대회가 21일과 22일 이틀간 해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한국국악협회 해남군지부 주최로 열리는 대회는 전국에서 몇 안 되는 대통령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대한민국 국악 인재 양성의 디딤돌 역할을 해왔다.

대회는 판소리, 무용, 고법, 기악 등 4종목을 명인부, 일반부, 신인부, 노인부, 학생부로 나눠 경연한다.

21일 예선은 무용, 판소리, 기악 부문은 비대면 영상으로, 고법은 현장 대면 심사로 진행한다.

22일 치러지는 결선에서는 대회장 입장 인원 제한 등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준수한 가운데 종목별 대면심사로 대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주최 측에서도 심사회피제(참가자의 스승 및 친인척, 8촌 이내 스승이 심사위원일 경우 심사회피를 신청하는 제도)를 도입해 참가자들이 공정하게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해남군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시상식과 축하공연 등은 생략한다”면서 “대한민국을 대표할만한 대회인 만큼 전국의 국악 인재들이 많이 참가해 국악의 미래를 밝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