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 쌀, 전남 10대 브랜드 기대”
군, 선진농협 미곡종합처리장 준공…연간 9000t 처리
2021년 04월 29일(목) 22:00
진도군은 고품질 쌀을 생산할 수 있는 선진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이 시설 공사를 완료하고 최근 준공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사진>

RPC는 벼를 수확한 후 건조, 저장, 도정, 검사, 판매 등의 모든 제반과정을 개별농가 단위가 아닌 대단위 자동화과정으로 일괄 처리하는 시설이다.

진도 선진농협 미곡종합처리장은 총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1만7960㎡ 부지에 6297㎡의 규모로 건축됐다.

이 곳에는 벼 수확 후 건조와 도정 검사 등이 가능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또 현대화된 자동적재와 자동계량포장, 수율관리시스템 등으로 연간 9000t의 쌀 가공 처리가 가능해 진도 쌀 고급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아무리 좋은 쌀을 생산해도 도정공장, 저장창고가 좋지 않으면 좋은 쌀을 생산할 수 없다”면서 “미곡종합처리장이 진도군 쌀 산업의 핵심시설로 자리매김해 진도 쌀이 전남 10대 브랜드로 인정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진도=박현영 기자 h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