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멕시코 남부서 7.4 강진…멕시코시티 흔들
최소 2명 사망…쓰나미 경보
2020년 06월 24일(수) 17:15
23일(현지시간) 멕시코 남부 오악사카주에서 한 근로자가 강진으로 파손된 건물의 잔해를 치우고 있다. /연합뉴스
멕시코 남부 태평양 해안지역에서 23일 오전 10시 29분께(현지시간)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졌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진앙의 위치는 오악사카주 크루세시타에서 남서쪽으로 38.3㎞ 떨어진 지점이며, 진원의 깊이는 26.3㎞로 비교적 얕다.

USGS는 당초 지진 규모를 7.7로 발표했다가 7.4로 수정했으며, 멕시코 지진당국은 규모 7.5로 발표했다. 멕시코 당국은 이후 300여 차례의 여진이 이어졌다고 전했다.인근 과테말라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지진 발생 이후 미 태평양 쓰나미(지진해일) 경보센터는 멕시코 태평양 연안과 중남미 해변 지역 일대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센터는 “진앙지로부터 1000㎞ 이내 어느 지역이든 최대 3m 높이의 파도가 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멕시코에선 이번 지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2명이 사망하고, 진앙지 부근에서는 크고 작은 건물 파손 등이 보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멕시코시티 도심에서도 낡은 건물이 진동에 흔들리다 기울어 옆 건물에 기대서거나 건물 외벽이 깨지는 등 건물 파손이 잇따랐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시 정부 건물 4곳을 포함해 총 32건의 소규모 건물 파손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은 진앙 부근을 중심으로 한국인과 교민, 한국 기업의 피해 상황을 파악 중인 가운데 멕시코시티 거주 60대 교민 A씨가 대피중 넘어지며 다리 골절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진으로 700㎞ 떨어진 멕시코시티에도 강한 진동이 나타났다.

멕시코시티에 사는 교민 최모 씨는 “강한 진동이 계속돼서 너무 놀라 황급히 대피했다”며 “2017년 8.1 지진 이후 가장 크게 느껴진 지진이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