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화로 부활하는 5·18 전국화 기폭제로
2020년 02월 19일(수) 00:00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5월 광주의 정신과 역사를 재조명하는 문화 행사와 문화 콘텐츠 상품들이 다채롭게 선보이고 있다. 서울시와 (재)세종문화회관은 오는 5월 16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5·18 40주년 기념음악회 ‘오월, 부활하다’를 개최한다. 연주곡은 5악장의 합창 부분 가사가 광주의 그날을 연상시키는 구스타프 말러의 교향곡 2번 ‘부활’과 민중가요 ‘그날이 오면’이다.

이번 음악회의 특징은 전국에서 온라인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518명의 음악 애호가들이 참여한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오케스트라단 140여 명, 합창단 370여 명 등을 3월 9일까지 모집한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2010년 5·18 30주년 기념으로 광주시민합창단과 ‘부활’을 연주했던 구자범 전 광주시립교향악단 상임 지휘자의 제안으로 성사됐는데, 부산과 광주의 시립합창단이 함께 무대에 오르는 방안도 추진된다.

5·18기념재단은 이번에 새로운 5·18 창작극 두 편을 선보인다. 한 편은 광주민중항쟁을 민중가요 중심으로 풀어 나가는 극단 토박이의 ‘나와라 오바’이며 또 한 편은 들불야학과 투사회보가 탄생한 광천시민아파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극단 신명의 ‘무등 세상’이다. 한편 장영주 감독이 제작한 ‘5·18 힌츠페터 스토리’라는 다큐 영화는 최근 일본에서 모든 좌석이 매진된 가운데 상영됐다고 한다.

이밖에 80년 5월 나눔의 대동 정신을 상징하는 주먹밥도 다양하게 상품화가 이뤄지고 있다. 이들 문화 상품은 세대와 지역을 아우르며 5·18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코로나19 사태와 4·15 총선에 가려 대대적으로 기려야 할 5·18 40주년에 대한 관심이 저조한 가운데 이들 콘텐츠가 5·18 전국화·세계화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