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공약’ 지역 현안 해결 절호의 기회다
2020년 01월 22일(수) 00:00
총선이 80여 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각 정당의 정책 공약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하지만 광주·전남 발전과 현안 해결을 위한 지역 공약은 아직 구체화되지 않고 있어 시도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그제 총선공약기획단을 구성하고 벤처 4대 강국을 실현하기 위해 유니콘 기업을 대폭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자유한국당도 같은 날, 간이과세자 적용 기준 매출액을 현행 48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올리는 내용을 골자로 한 소상공인 공약을 내놓았다.

이처럼 여야 각 정당이 전국을 겨냥한 정책 공약을 속속 발표하고 있지만 광주·전남 공약은 아직까지 보이지 않는다. 민주당은 중앙당 차원의 공약 제시와 당내 경선이 마무리되는 2월 말~3월 초쯤 지역별 공약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뿌리로 하는 소수 야당들도 제3지대 통합 등 정계 개편의 와중에서 지역 공약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광주·전남에는 시급히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광주 군 공항 이전은 이전 대상 지자체의 반발 속에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고, 아시아문화중심도시 활성화를 위한 법안 마련이나 한전공대 설립도 정치권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 광주의 인공지능(AI) 산업과 광주형 일자리, 전남의 ‘블루 이코노미’ 등도 중앙 정부 지원 없이는 성공을 기약할 수 없다.

따라서 광주시와 전남도가 선제적으로 지역의 대형 현안과 숙원 사업을 선거 이슈로 제시해 해법을 찾고 미래 비전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이번 총선은 지지부진한 지역 현안을 해결하기 위한 절호의 기회다. 그런 만큼 국비 지원과 정책적 뒷받침이 필요한 지역 사업을 여야와 총선 주자들의 공약에 적극 반영시켜 시행을 앞당기고 활성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