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대병원 배인호 연구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서 우수포스터상
2019년 09월 10일(화) 13:22
전남대병원 배인호 연구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서 우수포스터상

심장혈관 스텐트에 항산화 물질 코팅 염증·혈전 억제 연구



전남대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 배인호 연구교수가 심장혈관 스텐트에 대한 획기적인 연구결과로 최근 한국혈전지혈학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

배인호 연구교수는 최근 이틀간 광주서 열린 2019년 36차 한국혈전지혈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전남대병원이 개발한 심장혈관 금속스텐트에 항산화 물질을 코팅해 염증 및 혈전을 억제시킬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주제를 발표해 우수포스터상의 영예를 안았다.

심장혈관 스텐트는 좁아진 관상동맥의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의료기기이다.

현재 국내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심장혈관 스텐트는 혈관에 식립된 이후 다양한 원인으로 염증 및 혈전이 형성돼 환자의 예후가 나빠지는 결과를 초래하기도 한다.

이번에 수상한 배인호 연구교수는 이같은 수입 스텐트의 문제점을 면역억제제인 마이코페놀산(Mycophenolic Acid)을 활용해 해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밝혀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