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름개선 LED마스크 허위 광고 943건 적발 삼성·LG 제품도 포함
2019년 09월 10일(화) 04:50
의료기기로 허가받지 않은 ‘발광다이오드(LED) 마스크’를 주름 개선·여드름 완화 등에 효과가 있다고 홍보한 온라인 광고 사이트가 대거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LED 마스크’ 온라인 광고 사이트 7906개를 점검한 결과 ‘주름 개선’ 등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 943건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얼굴에 쓰는 가면 모양 LED마스크는 ‘주름 개선’, ‘안면 리프팅’, ‘기미·여드름 완화’, ‘피부질환 치료·완화’ 등의 목적으로 사용하려면 의료기기 허가·신고를 받아야 한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은 일반 LED 마스크를 피부 개선에 효능·효과가 있는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도록 광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체가 허위 광고한 48개 제품 중에는 ‘LG전자 프라엘 더마 LED마스크’, ‘삼성 셀리턴 LED마스크’ 등 대기업 제품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식약처는 적발된 광고 사이트를 운영한 제조·판매업체에 시정명령 등 조치하는 한편 해외직구 제품에 대해서도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용희 기자 kim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