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안공항 활주로 연장 등 지역현안 예산 협력 당부
김영록 지사, 국회의원 간담회
2019년 09월 05일(목) 04:50
김영록 전남지사는 4일 서울 국회 인근 식당에서 전남지역 국회의원들과 예산정책간담회를 갖고, 내년도 국비확보에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박지원·이정현·손금주·이개호·황주홍·윤영일·서삼석·최도자 국회의원등이 참석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정부의 예산안 국회 제출 다음날인 4일 서울 여의도에서 국회의원 초청 간담회를 열어 정책 현안과 2020년 정부예산안에 미반영됐거나 증액이 필요한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 지역구 및 전남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참석해 오찬을 함께 하며 도정 발전과 2020년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는 박지원, 이정현, 황주홍, 이개호, 손금주, 윤영일, 서삼석, 최도자 국회의원이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조기 착공, 남도2대교 건설, 광주~완도 간 2단계 고속도로 건설, 호남고속철도 2단계 조기 완공 등 SOC 분야 인프라 확충 등에 대한 국회 차원의 협조와 지원을 요청했다.

또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본격 추진을 위해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국가계획 반영, 해상풍력 지원 부두 및 배후단지 개발 국가계획 반영, 국가 첨단의료 복합단지 지정 등 전남의 미래를 견인할 사업을 설명하고, 의원들의 지속적인 관심 및 국회 차원의 대응과 역할을 부탁했다.

특히 서남해안에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고 목포에는 부품 생산과 관련된 배후단지와 지원부두를 조성해 ‘전남형 상생 일자리 모델’로 발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 지사는 앞으로도 수시로 국회를 방문해 상임위 및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적극 대처하는 등 국비 확보에 온힘을 쏟을 계획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