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시아 핵추진 미사일 폭발 방사능 유출
폭발 현장 마을 주민 대피령
2019년 08월 15일(목) 04:50
러시아 정부가 신형 미사일 엔진 폭발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된 현장 인근 주민들에게 소개령을 내렸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폭발 현장 인근의 방사능 수치가 급격하게 치솟으면서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내려진 조치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8일 러시아 북부 아르한겔스크주 세베로드빈스크 지역 ‘뇨녹사’ 훈련장에서는 러시아 국방부가 진행하던 신형 미사일 엔진이 폭발했다. 이 사고로 시험을 주관한 러시아 원자력 공사(로스아톰) 소속 과학자 등 7명이 사망했다.

그러나 러시아 정부는 사고 발생 후에도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사건을 덮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샀다.

더욱이 세베로드빈스크 시 당국은 뇨녹사 주민들에게 14일 아침부터 마을을 떠나라고 권고했지만, 왜 마을을 떠나야만 하는지 구체적인 이유는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시 대변인은 사고지점 인근에서 계획된 구체적이지 않은 작업(event) 탓에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 러시아 언론에 설명했다.

하지만 몇 시간 후 시 당국은 해당 작업이 취소됐다고 밝혔지만, 대피 권고가 여전히 유효한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WSJ은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