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관료·의원들 “송환법 사실상 폐기”
2019년 06월 18일(화) 04:50
16일(현지시간) 홍콩 빅토리아 공원 인근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날 검은 옷을 입고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지난 12일 시위 때 경찰의 강경 진압을 규탄했다. 홍콩 언론은 이날 시위 참여 인원이 1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추산했다. /연합뉴스
홍콩 시민의 대규모 반대 시위를 불러온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은 사실상 폐기 수순을 밟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7일 보도했다.

한 홍콩 정부 소식통은 SCMP에 “현 입법회 의원의 임기가 끝나는 내년 7월에 송환법은 ‘자연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중앙정부가 굴복했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철회’라는 표현을 쓰지 않았을 뿐 송환법은 사실상 폐기됐다는 얘기다.

지난 9일 100만 시위에 이어 전날 200만 명의 홍콩 시민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송환법 철회”를 요구하자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전날 밤 긴급 성명을 내고 홍콩 시민에 사과했다. 캐리 람 장관은 “홍콩 사회에 커다란 모순과 분쟁이 나타나게 하고, 많은 시민을 실망하게 하고 가슴 아프게 한 점에 대해서 사과한다”며 “향후 입법 활동을 재개할 시간표를 갖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