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北미사일 의미축소… 볼턴에 ‘공개 면박’
미·일 정상회담 앞두고 ‘대북 강경노선’ 아베와 입장차 노출
2019년 05월 27일(월) 00:00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6일 일본 수도권 지바(千葉)현 모바라(茂原)시의 골프장에서 이동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카트를 직접 운전해 트럼프 대통령 등 일행과 이동했다.
미국 ‘슈퍼 매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북한의 최근 두차례 발사를 유엔제재 위반인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며 강경발언을 쏟아낸지 하루만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 면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일 이틀째인 26일 트윗에서 볼턴 보좌관이 전날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북한의 발사체를 ‘작은 무기들’로 표현하며 ‘나의 사람들 일부와 다른 사람들’의 신경을 거슬리게 했지만, 본인은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김 위원장이 나에게 한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볼턴 보좌관의 전날 발언과 명확히 선을 긋고 북한의 발사에 대한 의미를 축소하는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에 대해 변함없는 신뢰를 표한 것이다. 북한이 지난 24일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오지 않는 이상 북미대화는 재개될 수 없으며 핵 문제 해결 전망도 그만큼 요원해질 것’이라며 대미 압박 수위를 한층 더 높인 상황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대북 유화 메시지는 볼턴 보좌관뿐 아니라 27일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일 간 대북공조 전선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은 방일 후 아베 신조 총리와의 첫 일정인 골프 라운드 직전인 오전 7시30분께 나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