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난해 농어가 소득·부채 모두 늘었다
농가소득 전년비 10% 늘어 5000만원 첫 돌파…부채는 19% 급증
어가소득 5477만 9000원…부채 두자릿수 상승 평균자산 ‘제자리’
2024년 05월 26일(일) 18:30
/클립아트코리아
지난해 국내 농가의 연평균 농업소득이 크게 뛰면서 사상 처음으로 5000만원을 돌파했지만, 부채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농가 및 어가경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농가의 연평균 소득은 5082만 8000원으로 전년(4615만 4000원) 대비 467만 4000원(10.1%) 상승했다.

농가소득은 농업소득과 농업외소득, 이전소득, 비경상소득을 모두 합한 값으로, 지난해의 경우 모든 항목에서 전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종류별로 보면 농업총수입과 농업경영비의 차를 가리키는 농업소득이 17.5%로 가장 많이 뛰었다.

지난해 농가들의 연평균 농업총수입은 3792만 2000원으로, 농작물 수입(+10.3%), 축산수입(+4.6%) 등이 증가하면서 9.6% 올랐다.

농업경영비는 2677만 9000원으로, 재료비(-0.4%)가 소폭 감소했으나 노무비(+8.2%), 경비(+13.0%) 증가로 인해 6.6% 상승했다.

이 외에도 농업외소득은 1999만 9000원으로 4.2% 증가했고, 이전소득(1718만 8000원)과 비경상소득(249만 7000원)은 각각 전년보다 12.7%, 12.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농가소득이 여러 부문에서 증가한 점은 긍정적이지만, 농가 부채는 소득 증가폭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농가 평균부채는 지난해 말 기준 4158만 1000원으로, 전년 동기(3502만 2000원)보다 655만 9000원(18.7%) 증가했다.

농가의 부채는 농업용(+26.1%)과 겸업·기타용(+28.1%)을 중심으로 불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농가소득 증가폭보다 부채 증가폭이 더 커지면서 농가의 평균 자산은 지난해 말 기준 6억 804만원으로 전년(6억 1646만원)에 견줘 842만원(1.4%) 감소했다.

지난해 국내 어가 역시 연평균 소득은 소폭 상승했지만, 부채 증가폭이 소득 증가폭을 3배 이상 웃돌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어가 연평균 소득은 5477만 9000원으로 전년(5291만 1000원)에 비해 3.5% 증가했다.

어가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어업소득이 39.1%로 가장 높았고, 이전소득(29.6%), 어업외소득(26.7%), 비경상소득(4.6%) 순이었다.

소득 종류별로 보면 지난해 어가의 연평균 어업소득은 2141만 4000원으로 1년 전(2072만 2000원)보다 3.3% 올랐다.

어업소득에 이어 두 번째로 비중이 높은 이전소득은 1619만원으로 5.5% 감소했지만, 어업외소득과 비경상소득은 각각 15.3%, 7.2% 상승했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 어가의 부채 역시 두자릿수 상승폭을 보이면서 평균자산은 제자리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어가의 평균부채는 지난해 말 기준 6651만 2000원으로 전년(5977만 6000원) 대비 11.3% 증가했다.

어가부채는 어업용(+10.4%), 겸업·기타용(+33.0%)을 중심으로 오른 것으로 분석됐다.

어가소득 대비 부채 증가폭이 3배 이상 높아지면서, 지난해 어가 평균자산은 5억 1427만원으로 전년보다 0.7% 오르는데 그쳤다.

/장윤영 기자 zza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