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JB금융그룹, 취약계층 2조2250억 규모 금융 지원
광주은행·금감원장·광주신보재단 등 참여 중기·소상공인 지원 간담회
광주은행, 5950억 서민금융 지원 등 1조2250억 상생 금융 계획 발표
2023년 05월 31일(수) 18:55
31일 광주은행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한 이복현(가운데) 금융감독원장,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왼쪽 여섯번째), 고병일(왼쪽 다섯번째) 광주은행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은행 제공>
JB금융그룹이 올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2조225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JB금융그룹은 31일 오전 광주은행 대회의실에서 열린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서 이 같은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을 비롯한 정부당국 관계자들과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고병일 광주은행장, 지역 중소기업 관계자 및 소상공인, 청년창업자 등이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JB금융그룹은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을 위해 2조2250억원 규모의 상생 금융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광주은행은 5950억원 규모의 서민금융 종합지원과 6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금융지원 등 총 1조2250억원의 상생 금융 계획을 발표했다.

세부적으로 ▲햇살론뱅크 3000억원 ▲주택담보대출 1500억원 ▲최저신용자 지원 1000억원 ▲새희망홀씨 450억원 등 서민금융 지원 ▲특별자금지원 5500억원 ▲보증재단 출연을 통한 800억원 자금지원 등이다.

무엇보다 JB금융그룹은 대표적인 서민금융지원상품 ‘햇살론뱅크’ 지원 규모를 대폭 강화했다. 광주은행의 경우 지난해 244억원에서 올해 3000억원으로 12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으며, 전북은행은 5000억원을 신규 지원하기로 했다.

또 지역 동반성장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광주은행은 55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중소기업 특별자금지원’을 실시하기로 했다. 지역의 중소기업 대상으로 최대 1% 금리 감면을 지원할 계획이며, 광주은행은 중·저신용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지원 특화 대출을 선보이기로 했다.

이밖에 광주은행은 취약차주 가계신용대출 중도상환수수료를 면제하고 포용금융특별대출 금리우대(최대 2%)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소상공인·중소기업 7% 초과 고금리 대출 및 보증서담보대출 만기 연장 시 금리우대(최대 1%)를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현장의 애로사항도 들을 수 있었다.

중소기업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해 참석한 조용균 한국상용트럭㈜ 회장은 “최근 금융당국의 금리 동결은 너무나 다행이지만, 작년에 비해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기업들이 체감하는 부담은 큰 게 현재 상황이다”며 “미국과의 기준 금리차가 너무 커 금리 인하는 불가능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현재의 금리를 유지해 중소기업인들이 힘을 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말했다.

김윤섭 ㈜한영피엔에스 회장은 “지역 중소기업 취업 활성화 및 경력개발 취업 만족도 제고를 위한 금융우대 정책이 필요하다”며 “중고기업 종사자들의 전세대출 금리 우대, 경력 개발을 위한 본인부담금 세제 혜택 등 지원책이 있었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소상공인 희망특례보증 상품 출시와 현장성 있는 공정한 청년창업 지원사업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대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금리가 잡히긴 했지만, 실제적인 금리 부담은 큰 상황이다”며 “금융회사와 일반기업, 정부 당국이 골고루 고통을 분담해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광주·전북은행에서 대출금리를 인하하고 서민금융 상품도 확대하는 등 금융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이번 지원방안이 지역 취약계층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