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 비금도에 천일염 체험센터
유네스코유산 등록 대동염전에 건립
1층 천일염 체험장·2층 베이커리 카페
2023년 05월 23일(화) 15:00
신안 비금도에 건립된 ‘신안천일염 체험센터’ 전경.<신안군 제공>
신안 비금도에 ‘신안천일염 체험센터’<사진>가 문을 열었다.

신안군은 지난 22일 비금면 대동염전 일원에 신안천일염 체험센터를 열고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진행했다.

센터가 들어선 대동염전은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과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된 근대 문화유산이다.

또 비금 수림염전은 1호 염전으로 국내 갯벌염전의 사회문화적 보전 가치가 매우 높은 곳이다.

신안천일염 체험센터 건립에는 국비 13억원과 교부세 5억원, 군비 11억원 등 총사업비 29억원이 투입됐다.

‘신안천일염 체험센터’
총면적 664㎡로, 1층에는 천일염 소금 체험장·교육장, 2층 전시장·베이커리 카페 등이 들어섰다.

2층에서는 신안에서 생산되는 농수산물을 활용한 음식과 천일염 커피 등을 즐길 수 있다.

다양한 천일염 가공제품과 지역 특산물을 판매해 주민 소득 증대에 보탬을 줄 방침이다.

센터는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문을 연다. 이용료는 무료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개관식에 참석해 “갯벌과 천일염자원을 활용하여 체험관광, 문화관광, 음식관광이 결합된 복합 관광자원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금도는 광복 후 섬에서 한국인에 의해 최초로 천일염을 생산한 곳으로 알려졌다.

수림리에 1호 염전을 조성한 450세대 비금 주민들은 1948년 무렵 염전조합을 결성해 1백여 ha가 넘는 광활한 염전을 조성했으며 이것이 ‘대동염전’이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