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 어촌에 활력 불어넣는다…231억 투입
공모 선정…3개 항에 경제·생활플랫폼·안전인프라 개선키로
2023년 01월 25일(수) 18:10
신안군이 ‘2023년 어촌신활력증진사업’신규 대상 항에 3개소가 선정, 2026년까지 국비 등 231억원(162억원, 지방비 69억원)규모의 사업을 추진한다.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해양수산부가 ‘활력 넘치는 어촌, 살고 싶은 어촌’ 구현을 비전으로 내세워, 어촌지역을 경제거점으로 육성하고, 어촌지역에 꼭 필요한 보건·복지·문화·돌봄 등 생활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어촌의 규모와 특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어촌경제플랫폼, 어촌생활플랫폼 및 어촌안전인프라 개선 등 총 3개 유형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올해부터 어촌경제플랫폼 5개소부터 어촌생활플랫폼 30개소, 어촌안전인프라 개선 30개 등 65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이 시작될 방침이다.

군은 2023년 어촌생활플랫폼 조성 1개소(다수항), 어촌안전인프라 개선 2개소(진번·칠동항, 비리·마리항) 최종 선정되어 사업비 231억원을 확보했다.

관내 지방어항 13개로 전남의 15%, 소규모 항·포구는 198개로 전남의 23%를 차지하고 있지만 열악한 재정때문애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생활·안전시설 정비가 미흡해서, 어촌주민들이 어업활동을 통해 획득한 수산물을 판매하는 1차원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신안군은 2023년도 3개소 선정에 이어 어촌의 경제·생활 환경 개선, 신규인력 정착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어촌신활력증진 공모사업에 임해 전국 최다 선정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대응할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정부가 향후 5년간 새롭게 추진하는 어촌신활력증진사업은 기존 추진하는 방식과 달리 어촌에 따라 유형을 달리하여 지원할 수 있게 함으로써 지역의 특성에 따라 체계적으로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적극적인 노력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