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학교 비정규직 25일 총파업…급식·방과후돌봄 차질
광주·전남교육청 대체급식·단축수업 등 대책 마련 나서
2022년 11월 23일(수) 21:05
광주시교육청
광주시·전남도 교육청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에 대비해 대체 급식과 단축수업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23일 광주시·전남도 교육청에 따르면 25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총파업에 광주와 전남지역에서도 상당수 노조원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돼 학교급식과 방과 후 돌봄 등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들은 현재까지 25일 하루만 파업할 예정이다.

시·도교육청은 업무 공백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일선 유·초·중·고·특수학교 등에 내려보냈다.

광주지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는 250여개 학교에 4300여명으로 파악된다. 이 가운데 1300여명이 급식실 종사자다.

이 중 이번 파업 참가 규모는 아직 집계되지 않고 있지만, 지난해의 경우 파업 참가인원은 487명으로 11.2%의 참여율을 보였다. 광주에서는 지난해 파업으로 40여개 학교에서 급식차질을 빚기도 했다.

시교육청은 파업에 따라 가장 큰 차질이 예상되는 학교급식은 빵·우유·도시락으로 대체하고, 상황에 따라 단축수업 등 학사일정을 조정할 수 있도록 학교에 안내했다.

또 방과 후 초등돌봄교실과 유아돌봄 종사자 50%가 파업에 참여할 경우 통합 운영하고, 전체 공백이 예상될 경우 총파업 당일은 운영하지 않을 수 있도록 했다.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의 경우 1000여개 학교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 8900여명 가운데 지난해 파업에 참여한 인원은 1650여명으로 18.46%의 파업 참여율을 나타냈다.

도교육청은 파업을 대비해 직종별 파업 참여율에 따라 정상급식, 식단 간소화, 간편식 제공, 학생 도시락 지참 등 대책을 마련해 대처하도록 했다.

학교비정규직노조는 학교급식실 폐암 등 심각한 중대재해 종합대책 마련, 정규직 대비 60∼70% 수준인 임금의 합리적인 개편, 각종 수당의 10년차 기준 정규직 대비 약 1000만원 격차 등 복리후생수당 차별 철폐 등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지난 9월부터 8차례에 걸친 본교섭과 실무교섭에 이어 10월 중앙노동위원회 조정회의를 거쳤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자 지난 10일 찬성률 86.3%로 파업을 결의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보다 파업규모가 클 것에 대비해 학생·학부모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