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객선 공영제’ 신안군, 연료운반선 신규 취항
228톤 규모 연료운반선 운항…LPG 휘발유 생필품 등 운송
2022년 07월 13일(수) 19:00
전국 최초로 공영제 여객선을 운항하고 있는 신안군이 이번에는 섬 주민들에게 연료와 생필품 등을 공급할 연료운반선을 취항시켰다. <사진>

신안군은 지난 11일 압해읍 송공항에서 박우량 신안군수, 김혁성 신안군의회 의장,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04에코호’ 취항식을 가졌다.

228톤 규모의 차도선 ‘1004에코호’는 건조와 시험운항 등 각종 검사를 마치고 취항했다.

2020년 행정안전부가 공모한 연료운반선 건조지원사업에 선정돼 추진된 1004에코호는 국비 10억, 군비 15억 등 총사업비 25억원이 투입됐다. 5톤 트럭 8대를 선적할 수 있고 승선 인원은 15명이다.

상대적으로 열악한 도서지역의 섬 주민들에게 LPG, 휘발유 및 생필품 등을 안전하고 정기적으로 운송 공급할 수 있다.

또한 선박 내 크레인 2기를 설치해 해양에 밀려드는 괭생이모자반과 해양폐기물을 적기에 수거·운송할 수 있는 다목적 화물선이다.

‘1004에코호’은 압해·지도·증도권, 비금·도초권, 신의·하의·장산권 등 3권역으로 나눠 운항될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섬에 거주하는 것만으로도 많은 불편을 겪는 주민들에게 안정적으로 연료와 생필품을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상교통복지 증진과 정주여건 개선에 더욱 힘을 기울여 누구나 살고 싶은 신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