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네스코 세계유산’ 순천만서 갈대축제…11·12일
용줄다리기 퍼포먼스·포크콘서트·흑두루미 모니터링 등
세계유산 등재 이후 치러지는 첫 지역 주민 참여 행사
2021년 12월 04일(토) 12:55
제22회 순천만 갈대축제가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간 순천만습지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세계유산 순천만, 자연과 사람을 잇다’를 주제로 열리며, 순천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이후 치러지는 첫 지역 주민 행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행사를 주관하는 (사)순천만생태관광협의회가 기획단계에서부터 지역주민·시민사회단체들과 ‘순천만 갈대축제학교’를 운영하는 등 지역민의 참여로 축제가 열린다.

축제 첫째 날인 11일 오전 순천만 용줄다리기 퍼포먼스가 식전행사로 펼쳐진다.

순천만 용줄다리기는 대대마을 주민들이 풍년과 주민들의 화합을 다지는 전통 세시 풍속으로 도사동·해룡면·별량면 주민들이 이번 퍼포먼스에 참여한다.

대대 서편마을에서 순천만습지 잔디광장까지 농악 길놀이패와 줄을 매고 가는 사람들의 행렬을 만날 수 있다.

잔디광장에 도착한 후에는 참여 주민들이 편을 나눠 용줄다리기를 재현한다.

11시 30분부터 개회사, 축사와 함께 개막식이 열리며 흑두루미 국제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끝으로 오전 행사가 마무리된다.

오후에는 제2회 대한민국 학춤 대제가 열린다.

3300여 마리의 흑두루미가 월동 중인 순천만에서 순천·통도사·울산·양산·동래 5개 팀이 학춤 공연을 하며 ‘학춤 대제’를 연다.

순천만 주민들이 준비한 포크 콘서트도 잔잔한 감동을 선물한 전망이다.

12일 행사로는 탐조 프로그램과 포럼이 준비됐다.

흑두루미 새벽 모니터링을 시작으로 조류 전문가와 함께 순천만 곳곳을 탐조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발표회를 통해 서로의 탐조 내용도 공유한다.

행사에 참여하고 싶은 사람은 순천만자연생태관 1층 안내데스크에서 현장접수 하면 된다.

오후에는 ‘기후위기 시대, 친환경갈대자원의 활용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포럼이 열린다.

또 순천만 갈대축제 기간 중 한국과학관협회가 실시하는 특별기획 순회전시인 소규모 가상 우주공간 체험관, 휴머노이드 로봇 댄스공연, 우주와 천문학을 소재로 한 우표전시회도 관람할 수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갯벌을 보전하고 뭇 생명들과 공존을 선택한 순천만 주민들의 앞선 걸음 덕분에 순천만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될 수 있었다”며 “순천만에서 살아온 주민의 삶과 역사를 기억하고 자연과 사람의 끈을 잇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