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FC, 정규리그 마지막 승점 사냥 나선다
24일 수원서 K리그1 24R…승점 확보로 분위기 전환 시급
‘4강 확정’ K리그2 전남 드래곤즈는 23일 김천서 3위 싸움
2021년 10월 22일(금) 00:00
광주FC가 정규리그 마지막 승점 사냥을 위해 수원 원정길에 오른다.

광주는 24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4라운드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5연패의 절박한 상황에서 떠나는 원정길이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 강원 원정에서 전반 22분에 나온 엄원상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2 역전패를 당했다.

패배가 5경기 연속 이어지면서 재정비가 필요하지만, 시간이 부족하다. 광주는 이번 수원FC전이 끝나면 곧바로 파이널 라운드 전쟁에 돌입해, 잔류를 위한 승부를 벌어야 한다.

파이널라운드에 앞서 광주는 승점으로 분위기 전환을 이뤄야 한다.

강원전에서 골 맛을 본 엄원상을 중심으로 최전방 공격수 허율의 부지런한 움직임을 활용해 상대 골대를 뚫겠다는 각오다.

또 엄지성과 두현석 등 측면 자원의 스피드와 김종우의 키패스로 공세를 펼칠 계획이다.

수문장 윤보상이 부상에서 돌아오면서 수비진에도 힘이 실렸다.

윤보상은 앞선 강원전에서 2실점은 했지만 6차례 선방쇼를 펼치면서 광주의 골문을 지켰다. ‘센터백 콤비’ 한희훈과 알렉스도 각각 13개의 클리어링을 기록하면서 좋은 호흡을 과시했다.

이번에 만나는 수원FC는 한승규, 김승준, 이영재, 라스 등 주축 선수들의 맹활약에 힘입어 현재 4위를 기록, 파이널A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탄탄한 조직력을 앞세운 수원FC는 리그 득점 3위(44득점)에 올라서는 등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한다.

어려운 상대지만 광주는 상대전적 13승 4무 6패를 기록, 수원FC에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또 수원FC는 46골을 내주면서 리그에서 가장 많은 실점을 허용했다.

최근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는 광주 공격진이 자신 있는 플레이로 연패 사슬을 끊고 승점을 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라운드에서 ‘4강’을 확정한 전남드래곤즈는 3위 싸움을 이어간다.

전남은 23일 오후 6시 30분 김천종합운동장에서 김천상무와 35라운드 대결을 갖는다.

앞선 라운드에서 두 팀은 각각 4강과 우승이라는 목표를 이뤘다. 전남은 부산아이파크와의 34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두면서 4강 싸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천상무도 부천전 1-0 승리로 K리그1 복귀를 확정했다.

4강 목표는 이뤘지만 아직 전남의 순위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3위 대전하나시티즌과 승점 3점 차다. 3위 어드밴티지를 안고 준플레이오프를 치르기 위해 전남이 승리를 목표로 원정에 나선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