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식품·반가공 육성사업 대상자로 해남 맛샘 영농조합법인 선정
사업비 22억8000만원 확보
2021년 01월 11일(월) 00:00
해남군은 ‘맛샘 영농조합법인’이 2021년 식품 소재·반가공 육성사업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식품소재·반가공 산업은 원재료인 농축임산물을 제외하고 완제품의 중간재로 투입되는 반가공품 및 첨가물을 생산하는 식품 산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은 옥천농협 깐마늘 품목에 이어 두 번째로 사업비 22억8000만원을 확보했다.

맛샘 영농조합법인은 고구마를 소재로 한 아이스 군고구마 말랭이, 페이스트 등 반가공 상태의 식품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급속냉동·냉장 시설, 세척·건조·오븐 등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연간 750t의 반가공 제품을 생산해온 중견기업으로 지난해 3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고구마 생산조직과 연계를 통한 사업 확장과 함께 연간 2000t의 반가공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제조·가공 설비를 갖춘다.

가정 간편식 및 대기업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등을 통해 새로운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남군 관계자는 “해남군 대표 농산물인 고구마, 마늘 등의 가공을 통한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사업에 선정돼 의미가 크다”며 “식품 반가공 분야의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관련 사업 선정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