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선거 패배 얼떨결에 승복?
“그가 조작으로 이겼어” 트윗했다
언론들 지적에 “패배 인정 아냐”
2020년 11월 16일(월) 18:4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대선에서 조작으로 이겼다고 트윗했다가 일부 미 언론이 ‘처음으로 (대선 패배를) 인정했다’고 해석하자 “인정한 것 아니다”라고 뒤늦게 수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전 트위터에 “그(바이든)는 선거가 조작됐기 때문에 이겼다(won)”며 “어떤 투표 감시자나 참관인도 허용되지 않았다”고 적었다.

또 “나쁜 평판과 조악한 장비를 가진 급진 좌파 개인 소유 회사 도미니언에 의해 개표 집계가 이뤄졌다”는 식으로 비난하면서 “선거일 밤에 일어났던 모든 기계적인 결함은 정말로 표를 훔치려다 들킨 것이지만 그들은 들통나지 않고 많이 성공했다. 우편선거는 역겨운 조크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대선이 조작됐다는 기존 주장의 연장선이었지만, ‘그가 이겼다’는 표현을 처음 쓴 탓인지 일부 미 언론은 이를 승복한 것이라는 취지로 보도를 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직후 “트럼프가 그의 패배를 음모론으로 돌리면서도 처음으로 바이든이 이겼다고 인정했다”고 보도했고, 정치전문매체 더힐도 “트럼프가 선거 음모론을 퍼뜨리면서 바이든이 ‘이겼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런 보도 때문인지 트럼프는 즉각 “조작된 선거, 우리가 이길 것”이라는 트윗을 다시 올리면서 “그는 가짜뉴스 미디어의 눈으로 볼 때만 이겼다. 나는 아무것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가 갈 길은 멀다. 이것은 조작된 선거였다”고 강조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작 선거 주장에 “전국적으로 개표하는 동안 선거 감시인과 참관인들이 허용됐다”며 “소프트웨어를 만든 도미니언 개표 시스템과 관련된 문제가 개표에 광범위한 오류를 일으켰다는 증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더힐은 “트럼프는 개표 과정에서 참관인 접근이 금지됐다는 거짓 주장을 반복해왔다”면서 트럼프 캠프의 법적 이의제기와 관련해 “결과에 영향을 미칠 표 계산에 사용된 소프트웨어에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트위터는 참관인이 허용되지 않았고 개표 시스템 결함 등을 주장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또다시 경고 딱지를 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