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이든, 트럼프에 17%P 앞서…최대 격차
부동층 끌어들이며 격차 확대
50% “트럼프 패배시 불복”
양 지지층 현장·우편투표 성향
2020년 10월 14일(수) 17:4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샌퍼드의 ‘올랜도 샌퍼드 국제공항’에 마련된 대선 유세장에 도착하자 지지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를 시작으로 중단했던 대선 유세를 본격적으로 재개했다. /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약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재선 도전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17%포인트 차이로 뒤지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 간의 지지율 격차는 최근 확대되는 추세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13일(현지시간) 여론조사 전문기관 오피니엄 리서치에 의뢰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7%가 바이든 후보를, 40%가 트럼프 대통령을 각각 지지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은 이 같은 격차는 이달 초 CNN방송 조사에서 나타난 16%포인트(바이든 57%, 트럼프 41%)보다 더 확대된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8월 21~25일 같은 조사 때보다 격차(트럼프 41%, 바이든 56%)가 더 벌어졌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부동층에서 5%P의 지지를 더 얻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미 18세 이상 성인 2천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에 의한 에이미 코니 배럿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 논란, 최악이라는 평가를 나았던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TV토론, 트럼프 대통령 자신까지 걸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이 여론 추세를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털리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열린 ‘드라이브인 유세’에서 차에 타고 있는 청중을 향해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후보는 헬스케어, 인종 문제, 일자리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보다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최대치적 가운데 하나로 꼽아온 경제 문제에 대해서도 45% 대 43%로 더 높은 지지를 받았다.

74세인 트럼프 대통령이 77세의 바이든 후보의 정신 건강을 지속적으로 공격해왔지만, 응답자들은 48% 대 44%의 비율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보다 정신건강이 더 양호한 것으로 평가했다.

가디언은 특히 주요 경합주인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주 등에서 2016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유권자들 가운데 일부가 ‘반(反)트럼프’로 돌아섰다고 전했다.

‘반 트럼프’로 돌아선 유권자들 가운데 62%는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47%는 트럼프 대통령의 개성과 행동 행태를 각각 마음을 바꾼 이유로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현장 투표를, 바이든 후보 지지자들은 우편투표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했다.

현장 투표를 하겠다고 밝힌 유권자의 55%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밝혔고, 우편투표 의향을 가진 유권자의 75%는 바이든 후보를 찍겠다고 응답했다.

가디언은 이에 따라 오는 11월 3일 미 대선 후 개표 초반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하는 것으로 보이다 우편투표 개표 상황이 진행되면서 결과가 뒤집어지는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응답자의 50%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할 경우 결과를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 가운데 66%는 선거가 조작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