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코로나 위중환자 90% 퇴원 후에도 폐 손상
직장 복귀 절반에도 못 미쳐
2020년 08월 05일(수) 17:55
28일 코로나19집단 감염이 지속되고 있는 중국 수도 베이징의 한 지역 보건소에서 보호복을 착용한 의료인이 한 남성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된 위중 환자 가운데 90%가 여전히 폐 기능이 손상된 상태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봉황망에 따르면 우한대학 중난병원 중환자실 펑즈융 주임이 이끄는 연구팀은 코로나19 증세가 위중했다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환자 100명을 방문 조사했다.

이들 가운데 90%의 폐 기능은 아직 건강한 사람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은 상태였다.

걷기 테스트에서 비슷한 나이의 건강한 사람들은 6분간 500m를 걸을 수 있었지만 코로나19 완치 환자들은 400m밖에 걷지 못했다.

환자들의 평균 연령은 59세다.

일부는 퇴원 후 3개월 뒤에도 산소 장비에 의존해야 했다.

10%의 환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사라졌으며 5%는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면역글로불린M(IgM)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 다시 격리돼야 했다.

IgM은 인체가 바이러스에 공격받았을 때 생성하는 첫번째 항체로 IgM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는 것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막 감염됐다는 뜻이다. 하지만 퇴원 환자들이 다시 감염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