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군, 각종 공모사업 10개 선정 571억 확보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등…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20년 06월 12일(금) 00:00
신안군 지도읍 자동리 일원에 조성하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감도.
신안군은 올 상반기 중앙정부와 전남도에서 주관한 각종 공모 사업에서 총 10개 사업이 선정돼 571억원을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민선 7기들어 2년여간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한 사업비가 총 37건 2156억 원에 이른다.

올해 가장 큰 사업은 해양수산부 주관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이다.

신안군 지도읍 자동리 일원에 조성되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자동화·지능화한 스마트 양식장과 가공·유통·수출, 연구개발 등 연관산업들이 모여있는 바다의 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으로 2022년까지 국비 220억원 등 총 4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신안군은 양식 산업의 혁신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클러스터 사업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어업인의 소득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21년 어촌분야 해수부 일반농산어촌개발사업(도초면 화도 71억원), 노후 관광지 재생사업(임자면 대광해수욕장 24억원), 작은미술관 조성 및 운영지원사업 9000만원, 연료운반선 건조 지원사업 36억원,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증도면 병풍리 20억원), 문화콘텐츠개발 지원사업 2억4000만원, 우수공예품 판로 지원사업 3000만원, 문화예술특구 조성사업 1억4000만원, 국민체력 100 체력인증센터 건립 15억원 등이 선정됐다.

그동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사업 추진 단계별로 나눠 관리하고 정기 보고회 및 수시 업무회의를 통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논리정연하게 전남도와 중앙부처에 지속적으로 설명하는 등 전 직원이 적극 노력한 결과라고 신안군은 설명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재정이 열악한 군 현실에서 공모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필요한 사업 발굴을 위해 전문가 컨설팅 추진, 지역 국회의원 건의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공모사업에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현재 2021년 전남형 지역성장 전략사업 등 11개 분야의 공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