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15주째…친중 - 반중파 충돌
경찰, 반중 시위대만 체포
2019년 09월 15일(일) 17:56
12일 홍콩 IFC 쇼핑몰에 모인 민주화 시위대가 최근 홍콩 저항 운동의 상징으로 떠오른 노래 ‘홍콩에 영광을’(Glory to Hong Kong)을 부르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15주째로 접어든 가운데 홍콩 곳곳에서 친중국 시위대와 반중국 시위대의 충돌이 벌어졌다. 특히 홍콩 경찰은 친중국 시위대는 쏙 빼놓은 채 반중국 시위대만 체포해 여론의 공분을 사고 있다.
 15일 홍콩 명보, 빈과일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친중국 시위대 수백 명이 카오룽베이 지역 쇼핑몰인 아모이 플라자에 모여들어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를 흔들고 중국 국가 ‘의용군행진곡’을 불렀다.
 이후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몰려들었고, 이들은 시위 주제가인 ‘홍콩에 영광을’을 부르면서 맞불을 놓았다. 결국, 양측은 주먹다짐하고 우산, 국기 등을 휘두르면서 물리적 충돌을 빚었고 25명이 다쳐서 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이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홍콩 경찰의 편파적인 대응은 홍콩 언론의 도마 위에 올랐다. 아모이 플라자로 출동한 경찰은 주로 중장년층으로 이뤄진 친중국 시위대는 아무도 체포하지 않은 채 반중국 시위대의 주류를 이룬 젊은이들만 20명 가까이 체포했다고 명보와 빈과일보는 전했다.
 친중국 시위대는 주로 남색 옷을 입었고, 반중 시위대는 송환법 반대 시위의 상징인 검은 옷을 많이 입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한 친중 시위대가 검은 옷을 입은 사람을 가리키자 경찰은 이 사람을 즉시 체포했다. 이에 오성홍기를 든 친중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한 시민이 “남색 옷을 입은 사람이 시민을 구타한다”고 소리쳤지만, 경찰은 이 친중 시위대를 체포하지 않고 되레 호위해서 현장을 빠져나갔다.
 체포 과정에서 경찰이 젊은이들을 마구 구타하자 한 여성이 무릎을 꿇고 경찰에게 “제발 때리지 말라”고 애원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한 남성은 외식하러 나온 자기 아들을 경찰이 무차별적으로 체포했다고 항변했다.더구나 반중국 시위대를 경찰이 체포하는 과정에서 이를 친중국 시위대가 적극적으로 도와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