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서 美 ‘홍콩 인권법안’ 통과 촉구 집회
시위대, 성조기 흔들며 美에 홍콩 사태 개입 촉구
2019년 09월 09일(월) 04:50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공식 철회를 선언한 가운데 미국 의회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집회가 8일 홍콩 도심에서 열렸다. 이날 홍콩 도심인 센트럴 차터가든 공원에서는 수천 명의 시민이 모여 ‘홍콩 인권민주 기도집회’를 개최했다.

지난 6월 초부터 이어져 온 14번째 주말 시위인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미국 의회가 논의하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했다.

미 의원들에 의해 지난 6월 발의된 이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홍콩은 중국과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의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이 법안은 또 홍콩의 기본적 자유를 억압한 데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 비자 발급을 금지하고 자산을 동결하는 한편, 이들과 미국 기업 및 개인의 금융거래를 금지하는 내용도 담았다.

집회에 참여한 사람들은 수십 개의 성조기를 흔들면서 “자유를 위해 싸우자, 홍콩과 함께(Fight for freedom, Stand with Hong Kong)”, “광복홍콩 시대혁명”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위대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 홍콩을 해방하고 우리의 헌법을 지켜주세요’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는 사람도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즐겨 쓰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모자를 본떠 ‘홍콩을 다시 위대하게(MAKE HONG KONG GREAT AGAIN)’이라고 쓴 모자를 쓴 사람도 눈에 띄었다.

한 홍콩이공대 졸업생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우리는 미국에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의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여기에 나온 것”이라며 “이는 홍콩을 배신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와 인권을 약속한 홍콩 기본법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