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복운전 줄어드는데…광주·전남은 늘어
2019년 08월 19일(월) 04:50
최근 2년간 광주·전남지역에서 발생한 보복 운전 건수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정인화(대안정치연대, 광양·곡성·구례)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작년까지 전국에서 8835건의 보복 운전이 발생했다.

광주에서는 2017년 95건이 발생했으나 작년에는 121건으로 26건 늘었으며, 전남은 2017년 120건에서 129건으로 9건 증가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전체 범죄 건수는 소폭 줄었지만, 광주·전남을 비롯해 대구, 대전, 경기 북부 등 9개 지역에서 범죄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보면 고의 급제동이 가장 많았고, 서행 등 진로 방해, 협박, 폭행이 뒤를 이었다. 보복 운전 범죄 가운데 4325건(49%)이 기소됐으나 51%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