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지금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
“핵실험도 없고 어떤 것도 없다”
“北 핵 없애면 부자 될 수 있다”
인권 문제엔 “얘기하지 않겠다”
2019년 06월 18일(화) 04:5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핵)실험도 없고 어떤 것도 없다”면서도 “그러나 (상황이) 달라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공개된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가리켜 “매우 터프한 남자이고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며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강조하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많은 사람을 매우 잘 대우하지는 않지만, 나에 대해서는 잘 대접해왔다”라며 “어느 시점에는 그런 것이 달라질지 모른다. 그러면 나도 역시 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그러면서도 “하지만 지금 당장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정말로 매우 강한 관계”라고 강조했다.

최근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ABC 방송 앵커에게 “오프 더 레코드(비보도 전제)로 당신에게 편지를 조금 보여주겠다”며 “매우 좋은 편지”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실험은 없었고, 매우 짧은 거리(의 미사일)를 제외하면 근본적으로 정말로 아무런 시험이 없었다”면서 “그(김 위원장)가 시험한 것은 솔직히 말해 많은 다른 나라들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이는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이 아니라는 점을 들어 의미를 축소한 것으로 해석된다.또 북한이 자국민을 투옥하고 굶주리게 한다는 지적에는 “그것에 관해서는 이야기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은 뒤 “북한은 경이적인 입지를 갖고 있고 부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이어 “그(김 위원장)가 그것을 해내는 유일한 길은 핵무기 없이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조건을 달았다.

이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미 중앙정보국(CIA) 정보원이었다는 설과 관련해서는 “내 치하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고 거듭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