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미 카터 전 대통령 “트럼프가 전화해 中 여러모로 美 추월 언급”
2019년 06월 11일(화) 04:50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방면에서 중국에 추월당하고 있다는 경계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지미 카터(94) 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플레인스에 있는 마라나타 침례교회에서 주일학교 수업을 하던 중 몇 주 전 트럼프 대통령과 미중 관계와 관련해 통화한 일화를 소개했다고 미 일간 애틀랜타저널컨스티튜션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당시 통화는 카터 전 대통령이 과거 자신의 행정부가 일본과의 경제 마찰에 어떻게 대응했는지를 설명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자, 이를 받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전화를 걸어오면서 성사된 것이다. 백악관은 4월13일 두 전·현직 대통령이 통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이날 주일학교 수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 대해 “아주 기뻤고 놀랐다”며 “그는 매우 품위 있었고, 내 편지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그가 전화한 주요 목적은 중국이 여러 방면에서 미국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는 점을 전용회선으로 내게 솔직히 말하기 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카터 전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이 여러 해 동안 끊임없이 전쟁을 벌이면서 수조 달러의 천문학적인 비용을 지출한 반면, 중국은 수십 년 동안 다른 나라와 전쟁을 벌이지 않고 고속철 개발 등 자국민을 위해 투자해왔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