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뉴질랜드 교사 5만명 임금인상 요구 파업
2019년 05월 30일(목) 00:00
뉴질랜드에서 교사 수만 명이 29일(현지시간) 임금인상과 근무시간 단축을 요구하며 역대 최대 규모의 교육 파업을 벌였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교사 노조에 따르면 파업에는 초·중등 교사 5만 명가량이 참여했으며, 전국적으로 학교가 문을 닫았다.

이번 파업은 중도좌파 성향 저신다 아던 행정부의 첫 복지 예산 발표를 하루 앞두고 진행됐다. 아던 행정부는 이 예산에 대해 뉴질랜드의 전반적인 생활 수준을 향상하기 위한 새로운 접근이라고 홍보해왔다.

교사 노조는 임금인상과 업무부담 축소를 위해 정부와 수개월 간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뉴질랜드의 초등교사 노조인 뉴질랜드교육협회(NZEI)의 린다 스튜어트 회장은 이달 초 파업을 선언하면서 “정부 제안은 교사들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 안은 교육 위기를 해결하지 못할 것”이라고 성명에서 밝혔다.

노조의 파업 선언 직후 크리스 힙킨스 교육부 장관은 교사들의 임금인상을 위해 4년간 12억 뉴질랜드달러(약 9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기로 한 방안은 지난 10년간 교사들이 받은 최대의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29일 지역 방송인 ‘라디오 뉴질랜드’에 출연해 올해는 교사 임금 인상을 위한 더 이상의 예산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