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럽 정치지형 대변화…“기성정당 몰락, 극우·녹색 대약진”
유럽의회 선거 결과
중도우파+중도좌파 과반 붕괴
극우 포퓰리스트 3개 그룹
172석 얻어 의석 4분 1 근접
2019년 05월 28일(화) 00:00
유럽의 정치지형이 지각변동을 일으켰다.지난 23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된 유럽의회 선거 결과 지난 수십년간 유럽 정치의 중심세력이었던 중도우파와 중도좌파가 크게 세력을 잃고,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과 녹색당이 대약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회는 28개 회원국에서 26일 밤 투표를 모두 마감한 뒤 개표를 한 결과를 토대로 유럽의회 정치그룹별 잠정의석 수를 발표했다.

유럽의회가 시시각각 업데이트한 정치그룹별 잠정 의석수에 따르면 27일 오전 3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체 751석 가운데 중도 우파 성향의 유럽국민당(EPP) 그룹이 179석을 얻어 유럽의회 내 제1당을 유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현재 의석수(217석)보다 38석이나 줄어든 것이다.또 중도좌파 성향의 사회당(S&D) 그룹은 150석을 얻었다. 이로써 S&D는 제2당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현재 의석수(186석)보다 36석 줄어든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연정을 통해 유럽의회를 수십년간 지배해온 EPP와 S&D의 의석수는 329석에 불과해 과반체제(376석)가 무너졌다.이런 가운데 유럽연합(EU)의 통합 강화를 주장하는 중도 성향의 자유민주당(ADLE) 그룹은 현재(68석)보다 39석이 많은 107석을 차지하며 제3당에 올랐다.

이에 따라 EPP와 S&D가 유럽의회는 물론 EU 정치권에 대한 지배력을 유지하고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과 같은 반(反)EU 정치세력의 도전을 막아내기 위해선 ADLE 그룹에 손을 내밀지 않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 녹색당(Green) 계열은 기후변화에 대한 유럽인들의 우려에 힘입어 현재 의석수(52석)에서 18석을 늘리며 70석(전체 의석의 9.3%)을 확보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번 선거에서 관심을 모았던 반(反)난민·반(反)EU를 내세우는 3개의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세력은 현재 의석수(154석)보다 18석 늘린 172석을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난민정책 등 EU에 반대하며 민족주의를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이 전체 유럽의회 의석의 4분의 1 가까이(22.9%) 차지한 것이다.

이로써 60여년 EU 역사상 처음으로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라는 첫 회원국 탈퇴를 앞둔 EU에서 원심력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또 의석을 대거 상실한 EPP와 S&D 그룹 내에선 반성과 개혁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