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진도군 명량대첩 유적지 ‘벽파정’ 복원
고려 건축 팔작지붕 기와집
고군면 벽파리서 준공식
호국 승전 탐방코스 활용
2016년 09월 28일(수) 00:00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전략적 요새인 진도 벽파정이 복원됐다. 〈사진〉

27일 진도군에 따르면 고군면 벽파리에 벽파정 복원사업을 완료하고 마을 주민과 진도군 향토문화유산보호위원들과 함께 지난 26일 현판식 및 준공식을 개최했다.

벽파정은 1207년(고려 희종3년) 진도의 관문인 벽파나루 언덕에 창건해 1465년(조선 세조11년) 중건되었지만 허물어지고 옛 자취만 남아 있었다.

진도군은 사업비 5억원을 투입, 고려시대 양식으로 정면 5칸, 측면 3칸의 벽파정의 역사를 고려해 팔작지붕 기와집으로 복원했다.

또 벽파정 내부에는 벽파정을 주제로 한 시문을 진도출신 서예 작가들이 직접 쓴 작품으로 제작·게첨해 옛 선조들의 시조를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벽파정은 고려후기 삼별초가 강화도에서 진도로 본거지를 옮겨 여몽연합군과 회담 장소로 이용하는 등 대몽항쟁의 근거지이며, 정유재란 당시에는 이순신 장군이 16일동안 머물면서 전략을 세우고 수군을 정비해 명량대첩을 승리로 이끈 전략적 요새로 알려져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이번에 복원된 벽파정을 이충무공 벽파진 전첩비와 명량대첩의 울돌목, 진도타워 등과 연계해 호국승전 역사·관광 탐방코스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도=박현영기자 hy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