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주민들 “강종만 군수로부터 돈 받았다는 위증 증인, 신속 조사해야”
2024년 05월 02일(목) 16:15
영광 주민들이 2일 광주시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강종만 영광군수에게 돈을 받았다고 위증한 증인에 대한 조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강종만 영광군수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영광 주민들이 2일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검찰에 관련 사건 위증사범에 대한 조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영광지역 주민 300여 명은 이날 오전 광주지검 앞에서 “군수 선거법 위반 사건에서 거짓 증언을 실토한 당사자를 신속히 수사해 사건을 처리해 달라”고 촉구했다.

강 군수는 지난 2022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같은 해 1월 지역 언론사 기자 A씨에게 도움을 요청하며 현금 100만원을 준 혐의로 기소돼 1·2심에서 벌금 200만원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다. 대법원 선고 기일은 오는 17일로 잡혔다.

강 군수 측은 항소심 선고 이후인 지난 2월 “A씨는 군수 선거 낙선 후보 측 회유·사주로 검경 조사와 1·2심 재판에서 허위 진술·증언했다”며 A씨를 위증죄로 고소했다.

A씨는 ‘5억원을 받기로 하고 거짓 증언을 했다’는 내용의 자수서를 써 강 군수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주민들은 “검찰은 A씨의 위증이 강 군수의 대법원 재판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데도 사건 처분(기소)을 지체하고 있다”며 “대법원 선고가 이뤄지기 전 위증죄 당사자를 신속히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글·사진=김창원 기자 kcw@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