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골든글러브 ‘빈손’
10명 수상 영광... KIA 1명도 없어
2023년 12월 11일(월) 20:00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혜성(2루수), 박건우(외야수), 노시환(3루수), 양의지(포수), 손아섭(지명타자), 구자욱(외야수), 홍창기(외야수), 오지환(유격수).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빈손’으로 돌아섰다.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렸다.

KIA에서는 투수 양현종·이의리, 2루수 김선빈, 유격수 박찬호, 외야수 이우성·소크라테스, 지명타자 최형우 등 7명이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단상에 오른 주인공은 없었다.

박찬호가 이번 시상식에서 가장 ‘박빙의 승부’를 펼친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투수 부문 골든글러브는 ‘20승-200탈삼진’ 기록과 함께 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부문 1위를 싹쓸이한 NC 외국인 투수 에릭 페디에게 돌아갔다.

KBO 시상식에서 MVP로 우뚝 섰던 그는 이변 없이 골든글러브까지 차지했다. KBO리그 시상식의 시작과 끝을 화려하게 장식한 그는 내년에는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뛴다.

두산 베어스 안방으로 돌아간 양의지는 개인 통산 9번째 수상 영예를 안았다. 포수로는 8번째, 지명타자 포함 9번째 골든글러브다.

이날 수상으로 양의지는 시상자로 나선 김동수 서울고 감독을 제치고 포수 부문 최다 수상 신기록을 만들었다. 양의지는 또 이날 수상으로 이승엽 두산 감독의 KBO리그 통산 최다 골든글러브 수상 기록(10차례)에 한 발 더 다가섰다.

1루수 부문 수상자로는 29년을 기다린 LG의 우승을 이끈 오스틴 딘이 선정됐다.

271표를 받은 오스틴은 93.1%의 득표율을 기록하면서 올해 골든글러브 최다 득표와 득표율을 장식했다.

2루수 골든글러브는 키움 김혜성의 몫이 됐다. 2021년 유격수 부문 수상자인 김혜성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2루수 골든글러브를 품었다. 김혜성은 페어플레이상 수상자로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올 시즌 한화를 넘어 국가대표 4번 타자로 발돋움한 노시환은 3루수 부문에서 생애 첫 황금장갑을 들어 올렸다. 9번째 수상을 노렸던 SSG 최정은 ‘홈런왕’ 노시환의 벽에 막혔다.

가장 치열하게 경쟁이 전개됐던 유격수 부문에서는 LG 오지환이 우승 프리미엄을 더해 ‘황금장갑’을 가져갔다. 오지환이 154표(52.9%)를 차지한 가운데 박찬호가 120표(41.2%)를 얻으면서 아쉽게 첫 골든글러브 수상을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외야 세 자리는 LG 홍창기, 삼성 구자욱, NC 박건우로 채워졌다.

‘우승팀 외야수’ 홍창기는 출루율(0.444)·득점(109점) 1위에 오르며 외야에서 가장 많은 258표를 얻었다. 박건우는 SSG 길레르모 에레디아를 따돌리고 첫 골든글러브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각 부문 수상자에게는 골든글러브와 함께 500만원 상당의 야구용품 구매권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