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몽골 울란바토르서 ‘관광도시 목포’ 홍보
‘한국주간’ 홍보부스 운영…김 가공식품 판촉도
2023년 08월 28일(월) 18:02
박홍률(왼쪽 두번째) 목포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우호도시 몽골 울란바토르를 찾아 홍보부스를 차리고 목포의 관광 자원을 홍보하고 있다.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몽골의 수도 ‘붉은 영웅의 땅’ 울란바토르에서 ‘대한민국 관광거점도시 목포, 미식관광도시 목포’를 알리는데 구슬땀을 흘렸다.

목포시에 따르면 지난 25~27일 울란바토르의 수흐바타르 광장에서 열린 ‘2023 한국주간’ 행사에 참가해 몽골 국민과 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목포의 관광자원을 홍보했다.

한국주간은 주 몽골 대한민국대사관과 울란바토르시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로서 양국의 문화·관광 자원을 공유하고, 문화·관광산업의 상생·발전을 위해 매년 관광 성수기에 개최하고 있다.

올해 행사는 몽골 국악공연, 한국국기원 태권도시범, K-POP 콘서트 등이 펼쳐지고, 몽골 소재 한국 공공기관과 한국기업 등이 참여해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목포시는 대한민국 기초 지자체로는 유일하게 관광홍보 특별부스를 운영했다.

시는 몽골에서의 K-콘텐츠에 대한 높은 인기와 열망을 고려해 목포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와 영화를 소개하는 미디어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실사 홍보사진으로 제작한 포토스팟을 활용 목포의 매력을 알렸다.

특히 올해 목포시를 방문한 몽골인을 비롯한 외래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대해 1인당 최대 5만~6만원 지급하는 파격 인센티브까지 적극 홍보했다.

또 방문자에게는 다양한 홍보물과 기념품, 젊은층이 선호하는 한국 편의점 과자류를 제공해 인기를 독차지해 현장 홍보 열기를 더했다.

이와 함께 김 관련 식품에 대한 몽골 국민의 높은 관심을 공략하기 위해 김스넥, 김부각 등 간식류 시식코너를 운영하고, 김자반, 곱창김, 파래김, 김밥김, 조미김, 김가루 등 김 상품을 비치해 수출 촉진 활동도 함께 진행했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바다와 섬에 대한 동경이 크고, K-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높은 몽골 국민에게 해양관광도시이자 영화와 드라마 인기 촬영지인 목포의 매력을 널리 알렸다”면서 “K-푸드로서의 높은 인기를 확인한 김의 수출 확대를 위해서도 김 가공업체들의 몽골 시장 진출 방안을 모색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