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예술의전당 재개관 기념 ‘Arts Week’ 15~18일
2023년 06월 08일(목) 16:10
광주예술의전당 재개관을 기념하는 특별기획 Arts Week가 진행돼 눈길을 끈다.

오는 15~18일까지 대·소극장을 비롯해 야외무대(잔디광장)에서 펼쳐지는 이번 Arts Week는 시립예술단부터 유키 구라모토 공연까지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사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더 가까이 예술’이라는 주제에 맞게 문화예술의 친밀감을 높이고 시민이 즐길 수 있는 장을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15일(오후 6시30분)에는 잔디광장 야외무대에서 시립예술단의 무대로 아트 위크의 문을 연다. 첫 무대는 광주시립국악관현악단 대금 중주 ‘애가’와 해금 3중주 ‘기분 좋은 날’이 장식을 하고 시립합창단의 남성콰르텟 ‘행복을 주는 사람’, ‘O! Happy Day’가 이어진다. 시립창극단은 ‘부채춤’과 ‘판굿’으로 한국 무용의 아름다움을 보여줄 예정이다. 공연은 무료.

광주시립교향악단 공연 장면. <광주예술의전당 제공>
이후 잔디광장에서는 우수한 공연영상 ‘2022 윤보선 고택 쌀롱 콘서트’가 상영된다. 서울예술의전당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로 서울 안국동 소재 윤보선 전 대통령 고택에서 열린 살롱 콘서트 실황을 감상할 수 있다.

16일(오후 7시30분) 대극장에서는 광주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 ‘비욘드(Beyond)’가 열리고, 야외 잔디 광장에서는 연극‘보물섬’이 상영된다.

유키 구라모토 콘서트 ‘디어 하트’는 17일(오후 5시)에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공연 후 잔디광장에서는 클래식음악 앙상블단 디토의 10주년 갈라콘서트 ‘디토 파라디소’가 상영된다.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다니엘 정 유치엔 쳉, 대니 구, 문태국, 여윤수 아오 펭 성민제 등 쟁쟁한 연주자들의 그날의 감동을 영상으로 만난다.

끝으로 18일 오후 4시 소극장에서는 데이브레이크 ‘빛나는 사람’이 아트위크 대미를 장식한다. 다양한 장르와 무드를 유연하게 넘나드는 ‘데이브레이크’는 이번 공연에서 ‘좋다’, 들었다 놨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 등 대표곡을 통해 관객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이보람 기자 bora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