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체포된 전두환 손자 전우원씨 “수사 받은 후 광주 찾아 사죄”
5월 공법단체들 “진심 어린 사죄한다면 따뜻하게 맞이할 것”
2023년 03월 28일(화) 19:25
전두환씨 일가에 대한 폭로성 발언을 해온 손자 전우원씨가 28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로 압송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할아버지인 전두환의 학살행위에 대해 사죄하기 위해 광주를 찾겠다던 전우원(27)씨가 28일 입국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이에 대해 5월 공법단체들은 “전씨가 수사를 마치고 사죄하러 올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부에서는 전씨가 스스로 범죄행위를 인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광주행 이후 체포했어도 됐다는 아쉬움의 목소리가 나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6시께 전씨가 대한항공 항공편으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직후 마약 투약 혐의로 신병을 확보하고 압송했다고 밝혔다.

전씨는 체포 직후 취재진에게 “마음 다치신 분들에게 사죄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축복받은 것 같다. 태어나서 죄송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저 같은 죄인이 한국에 와서 사죄할 기회를 주셔서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민폐를 끼쳐 죄송하다”며 “수사받고 나와 5·18 단체와 유가족, 피해자분들께 사과하겠다”는 말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5월 공법단체들은 전씨가 수사를 받은 이후 진심을 담아 사죄하러 광주에 온다면 따뜻하게 맞아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양재혁 5·18민주유공자유족회장은 “전씨가 행한 사죄의 말들이 마약 수사로 인해 희석되거나 젊은 혈기로 가정에 불만을 표출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으려면, 수사를 마치고 차분한 상태에서 사죄해야 한다”며 “전씨가 진심으로 사죄한다면, 공법단체들은 따뜻하게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기다리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일봉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도 “전씨의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이 더 많은 계엄군 양심선언을 끌어내는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경찰의 체포로 전씨의 광주 사죄 방문이 기약 없이 늦춰진데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도 나온다.

이기봉 5·18기념재단 사무처장은 “5·18기념재단은 전씨가 요청한 도움의 손길을 언제든지 잡아줄 수 있다”면서 “경찰이 먼저 광주행을 허락해 유가족과 만나게 한 뒤, 조사도 가능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