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신 성적 ‘리셋’…자퇴 후 재입학하는 고교생들
수시 지원 내신성적 절대적 영향
지난해 광주 24명 학업문제 자퇴
한 학교서 1학년 10여명 자퇴도
전남서도 2021년 25명 편·입학
정시 대비 검정고시 위한 자퇴도
대학입시 제도 보완·손질해야
2023년 01월 18일(수) 19:45
/클립아트코리아
#. 광주 A고교에서는 지난해 수 명이 자퇴했다. 대부분이 1학년이었던 이들은 내신 성적이 만족스럽지 않자 스스로 학교를 그만뒀다. 올해 신학기에 다시 재입학해 내신 성적은 완전히 ‘리셋’하겠다는 입시전략(?)인 셈이다.

#.광주 B고교에서는 작년에 1학년생 10여 명이 자퇴했다. 이들은 검정고시를 거쳐 대학에 진학할 것이라고 사유를 밝혔다. 1학년 내신 성적이 자신이 원하는 ‘인서울’수준이나 의대 등 특정 대학에 갈 수 있는 성적에 미치지 못하자 학교를 그만둔 것이다. 보통 이 학교에서 한 해 5∼6명이 학업, 학교생활 부적응 등으로 자퇴하는 점을 감안하면 이례적으로 숫자가 증가했다.



‘자퇴후 재입학’의 증가는 수시 지원을 원하는 학생의 경우 내신 성적이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탓에 만족치 못한 성적이 나온 학생들이 선택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또 ‘자퇴후 검정고시’는 대학 입학 정시 선발 비중이 확대되면서, 수시를 포기하고 정시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주로 1~2학년 성적이 기대치에 못 미치거나 심지어 1학년 성적만 맘에 들지 않아도 학교를 그만두는 학생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검정고시생의 증가는 고등학교 생활 없이 수능만 잘 보면 대입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2018학년도 대입에서 정시 비중은 26% 수준이었으나 2022학년도 입시에서는 16개 주요 대학의 정시 비중이 37.9%로 급증했다. 2023학년도엔 40.5%까지 늘어났다.

이와 함께 일부 학교의 사례지만 수도권에서 중학교를 마치고 입학한 학생도 있다. 진학 예정된 수도권 고교에서는 원하는 내신등급을 받을 수 없어 상대적으로 경쟁에 유리한 광주지역 고교를 택한 것이다. 역으로 광주에서 원하는 내신성적을 받지 못해 전남지역 고교로 전학하는 학생들도 있는 실정이다.

광주 교육통계 연보에 따르면 광주 53개 일반계 고교의 자퇴생 70명 가운데 24명이 학업문제로 자퇴했으며 이 가운데 17명이 1학년 때 학교를 그만뒀다. 교육계에서는 1학년 자퇴생의 경우 내신 성적 때문에 학교를 그만 둔 학생이 상당수 포함돼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고교 1학년으로 입학한 학생 25명은 중학교 졸업 후 1년 뒤에 입학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내신성적 때문에 재입학을 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전남에서도 고교 자퇴생 수가 지난 2020년 581명에서 2021년 723명으로 급속하게 증가했다. 이들 중 25명이 다시 학교로 편·재입학했다. 학업기피·학습미진 사유로 학교를 그만두는 학생도 102명에서 112명으로 늘었다.

전남도 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 이후 학습환경 변화와 대입전형의 변화로 내신 확보 등 학업 사유로 자퇴(학업중단)했거나 재입학하는 학생이 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광주와 전남지역 고교 교사와 입시학원 등에 따르면 고교 자퇴 후 재입학한 학생들은 전략적으로 재입학을 택하고 있다. 학생들이 1학년 때 만족스러운 내신을 받지 못했어도 자퇴하고, 재입학하면 새롭게 성적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중학교 때 상위권 성적을 유지한 학생들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의 선택에는 내신 성적으로 신입생을 뽑는 수시전형이 자리하고 있다. 국내 주요 21개 대학들이 수시로 2023학년도 신입생을 뽑는 비율은 평균 60%달한다.

A 고교 교사는 “의대 등 선호하는 대학으로 진학하려면 내신성적이 좋아야 하는데, 1학년 성적이 좋지 않아 고육책으로 자퇴하는 학생이 생긴다”면서 “성적 때문에 자퇴하는 학생이 교육상 바람직하지 않지만 자퇴를 말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대학 입시제도를 보완하거나 손질해야 할 때가 됐다고 입을 모은다.

B 고교 교장은 “대학들이 수시에서 대부분 신입생을 선발하는 방식에 대한 검토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학생들이 내신성적이 좋지 않을 경우 대학선택의 폭이 협소해지고 만회할 기회가 없는 부작용을 완화하도록 제도적으로 수시와 정시선발 비율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윤영기 기자 penfoot@kwangju.co.kr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